[Platum] 도시재생 스타트업 RTBP 얼라이언스, 제주 원도심에 복합문화공간 조성


Platum POSTED ON 2021/12/20

도시재생 스타트업 알티비피 얼라이언스가 복합문화공간 ‘끄티 탑동’을 제주 원도심에 오픈했다.

알티비피 얼라이언스는 지역 자산과 유휴공간을 활용해 온·오프라인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 영도구 소재 스타트업이다. ‘쓸모없다고 여겨지는 것들의 쓸모를 찾다’를 슬로건으로 로컬 콘텐츠를 발굴하고 개발해 지속 가능한 로컬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한다.

이번에 오픈한 ‘끄티 탑동’은 제주 원도심 서부두길(건입동)에 방치되어 있던 유휴건물을 재탄생시킨 프로젝트로, 도민과 관광객의 관심도가 떨어진 서부두길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과 가치소비에 관심이 있는 MZ세대의 유입을 늘려 제주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3층으로 구성된 건물 내부는 층별로 3F(Fashion, Food, Fun) 컨셉을 반영해 다양한 지역의 로컬 브랜드와 콘텐츠를 소개한다. 1층에는 제주 지역 자산을 활용해 메뉴를 개발 중인 부산 F&B 브랜드 ‘바아방믈’이 입점해 먹거리를 제공하고(Food), 2~3층에는 부산 패션 브랜드 ‘캑터스소잉클럽’, 부산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 DJ 라디오 레볼루션, 그래피티 아티스트 구헌주 작가 등 다양한 로컬 크리에이터들의 브랜드와 작품을 선보인다(Fashion, Fun).

‘끄티 탑동’의 바로 옆에 있는 제주 조선소 건물 외벽에는 구헌주 작가의 몽환적인 그래피티가 더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곳은 특히 MZ세대 방문객들에게 포토존으로서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알티비피 얼라이언스는 제주에서만 발견할 수 있는 지역 자산들을 재해석해 새로운 F&B와 자체 브랜드 상품을 꾸준히 출시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제주뿐만 아니라 전국 항구도시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알티비피 얼라이언스는 제주센터의 도시재생 프로그램 ‘리노베이션 스쿨 in Jeju’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켰고, 올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고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관하는 ‘2021년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 사업’ 협업 프로젝트 참여기업으로 선정되어 제주 칠성로에 위치한 오각집과 함께 원도심 내 문화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바로가기 : https://platum.kr/archives/177407